연합뉴스

서울TV

올빼미 보금자리 강탈한 ‘못되먹은 다람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적반하장(賊反荷杖)’ 지팡이 도둑이 도리어 몽둥이를 든다는 뜻으로 잘못한 사람이 도리어 잘한 사람을 나무라는 경우를 빗대어 표현한 말이다.

사람이나 동물이나 매한가지인가 보다. 지난 5일 라이브릭, 뉴스플레어 등 여러 외신이 공개한 영상 속 다람쥐가 그 못되먹은 주인공이다. 하지만 냉혹한 자연 세계에서 종종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임에, 다람쥐를 나무랄 순 없어 보인다.

소개된 영상 속엔 나무 위를 기어 올라간 다람쥐가 ‘자신의(?)’ 보금자리로 당당히 들어가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다람쥐가 들어가자마자 속에 있던 진짜 주인이 얼굴을 내민다. 바로 올빼미다.

무단 침입자 다람쥐의 욕심은 여기서 멈추지 않는다. 한 공간을 함께 살 수 없는 다람쥐의 ‘생존 본능’이 곧 차후 행동을 유발했기 때문이다.

결국 보금자리 문턱까지 밀려난 올빼미는 다람쥐의 공격을 피해 멀리 날아가고 만다. 폐쇄회로(CCTV) 카메라에 포착된 드라마틱한 영상을 공개한 남성은 “역시 자연 속의 공간 경쟁은 너무나 치열한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 영상=AllVideoKingdom/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