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동물 의수족 제작하는 국내 1호 동물재활공학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못 걷던 동물들이 신나게 걷고 뛰고 좋아하고, 보호자들이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면 가장 뿌듯하고 즐거운 것 같아요. 동물들의 표정을 보면 마치 새 삶을 얻은 표정으로 보이거든요.”

지난 18일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에 있는 조그마한 작업실에서 김정현 동물재활공학사를 만났다. 동물들의 의수족을 제작하는 김정현 씨는 국내 1호 동물재활공학사다. 이름도 생소한 동물재활공학사는 선·후천적으로 걷지 못하는 동물들을 위한 맞춤 의수족을 만드는 직업을 말한다. 그의 손을 거쳐 새 삶을 얻게 된 동물들은 개와 고양이뿐만 아니라 닭, 토끼 등 종을 가리지 않는다고 했다.

▲ 동물 의수족을 제작 중인 김정현 씨의 모습

“저는 사람들에게 의수족을 만드는 전문가였어요. 근데 우리나라엔 동물들에게 의수족을 만들어주는 사람들이 없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시작했죠.”

6년 전, 처음 동물들의 의수족을 만들 때는 시선이 곱지 않았다고 그는 전했다. “사람들 의식이 반려동물이 뭐예요. 애완동물이었잖아요. 그러니 다들 동물 의수족은 사치품이라고 여겼어요. 사회적 인식이 바뀌고 의식 수준이 바뀌면서 이젠 가족, 친구처럼 느끼니까….”라며 당시의 기억을 떠올렸다. “장애동물들이 집에만 갇혀 있고 안락사당하는 모습에 현실을 외면할 수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 휠체어를 타고 걷게 된 리트리버

김정현 씨는 우리나라엔 존재하지도 않는 걸 만들려고 바다 건너 미국으로 향했다고 밝혔다. “미국에 가기 전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1~2년 동안 미국 업체들에 우리나라 동물 의수 시장 상황을 설명하면서 겨우 설득해서 기술을 습득했다.”라고 말한 그는 외국과 우리나라 동물재활시스템이 “비교도 안 되는 수준”이라며 현재 우리나라 동물재활시스템의 아쉬움을 토로했다.

“동물들은 어디가 불편하고 아픈지 표현할 수가 없잖아요.”라고 말하며 “의사소통을 할 수 없는 것이 가장 힘든 점”이라고 말했다. 그래도 의수로 걷고 뛰고 좋아하는 모습을 볼 때면 “동물들에게 새 삶을 선물한 것 같다.”라며 뿌듯함을 표현했다.

▲ 김정현 씨가 제작된 동물 의수를 살피고 있다

그는 무턱대고 동물재활공학사를 하려고 뛰어 드려는 사람들에겐 손사래 치며 말린다고 한다. “사명감 없이 단지 흥미롭고 재밌어서, 앞으로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서 이 일을 시작하면 반려동물과 더불어 보호자의 삶의 질을 더욱 망칠 수 있다.”라고 이유를 전했다. “물론 동물재활공학사가 많아져 동물들의 삶의 질이 개선되면 좋겠지만, 근본적으로 장애동물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것이 그의 진실된 바람이다.

글·영상 곽재순PD sso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