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파도에 휩쓸린 상어 맨손으로 구한 소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파도에 휘말려 죽음의 위기에 놓인 상어를 안전한 곳으로 옮겨주는 용감한 소녀의 모습이 포착됐다.

2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18일 미국 로드 아일랜드주 블럭 섬 해안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어를 구한 15세 소녀 알리 트와츠먼(Ali Twachtman)에 대해 소개했다.

날씨 사진가인 아빠 에리히 트와츠먼(Erich Twachtman)과 해변을 찾은 알리는 얕은 물 바위 사이에 갇혀 고생하는 곱상어(dogfish shark)한 마리를 발견했다. 곱상어는 계속 밀려오는 파도에 얕은 물에서 빠져나가지 못한 채 수난을 겪고 있었다.

이를 주변에서 지켜보던 알리. 그녀는 자신도 파도에 휩쓸릴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물속으로 들어가 맨손으로 용감하게 상어를 잡아 올려 녀석을 안전한 해변으로 옮기는 데 성공했다.

18일 아빠 에리히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 Eweather13을 통해 영상을 게재하며 “내 딸이 오늘 파도로 인해 바위 사이에 갇힌 상어를 잡아 그것을 자유롭게 해줬다”면서 “알리는 네 번의 시도 끝에 상어를 돕는 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소식을 접한 많은 소셜 미디어 이용자들은 어려움 상황의 동물을 구한 알리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곱상어는 난태생 어류로 몸길이 95~100cm 정도이며 작은 물고기나 오징어류, 새우, 갯지렁이를 즐겨 먹는다. 몸빛은 청회색이며 등에 흰 점이 있는 특징이 있으며 인간에게 위협적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참고: 다음백과)



사진·영상= Eweather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