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OBS 로드다큐 ‘그리우니 섬이다’ , 1일 첫 방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제공=OBS
8월 1일부터 OBS를 통해 방송되는 로드다큐 ‘그리우니 섬이다’

인천 섬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최초로 공개된다.

OBS가 로드다큐 ‘그리우니 섬이다’(12부작)를 오는 8월 1일 오후 11시 5분에 첫 방송한다.

‘그리우니 섬이다’는 섬 사진작가 5인방 함께하는 특별하고 색다른 ‘인천 섬의 스토리 기행’이다.

류재형(64), 서은미(52), 이영욱(52), 유창호(48), 노기훈(34) 등 사진작가 5인방은 짧게는 2년, 길게는 10년 이상! 수십 번 반복된 탐사작업을 통해 담아낸 인천 섬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그들의 렌즈에 담긴 섬의 문화, 섬의 비밀과 전설, 섬사람들의 삶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OBS 제작진은 사진작가 5인방과 함께 덕적도, 소야도, 굴업도, 백령도, 대청도, 연평도 등 인천의 주요 섬을 찾아가 우리가 미처 몰랐던 인천 섬의 해석과 아름다운 풍경을 담아냈다.

내레이션에 참여한 방송인 최유라는 특유의 친근하고 편안한 목소리로 인천 섬의 낭만여행에 몰입도와 생동감을 더해준다.

첫 회 ‘큰 물섬, 덕적도’편은 덕적도가 고향인 서은미 사진작가와 함께 떠나는 추억 여행이다. 서은미 작가의 부친 서재송(90) 옹의 안내로 방송에서 공개되지 않았던 한국 최초의 섬마을 병원-유베드로 병원 (1967년 개원)도 소개한다.

OBS 로드다큐 ‘그리우니 섬이다’는 8월 1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5분에 시청자를 찾아간다.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