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한국 면세점서 난투극 벌인 중국인들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의 한 면세점에서 중국인들이 화장품을 먼저 사겠다는 이유로 난투극을 벌였다.

17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微博) 등 중국 소셜미디어에 중국인 3명이 서울 명동 롯데면세점 화장품 코너에서 싸우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15일 촬영된 영상에는 각각 검은 상의와 흰 상의를 입은 두 여성이 몸싸움을 벌이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서로를 향해 무차별적으로 주먹을 날리던 중 검은 상의를 입은 여성이 넘어지자 흰 상의를 입은 여성은 상대방의 위에 올라타고 주먹질을 가했다.

옆에 있던 남성은 넘어진 여성의 머리를 다리로 수차례 걷어차기도 했다. 이 남성은 흰 상의를 입은 여성의 남편으로 알려졌다.

신랑재경(新浪財經) 등 중국 매체들은 현장 목격자들의 말을 인용해 난투극을 벌인 이들은 대리 구입상들로 화장품을 먼저 사겠다고 다툼을 벌였다고 전했다. 한국 면세점에서 대리 구입상들은 대량으로 물건을 사는 큰손으로 통한다.

난투극 소식이 전해지자 중국 누리꾼 사이에서는 부끄러운 일이라며 중국 관광객들이 해외에서 몸가짐을 조심해야 한다는 지적의 목소리가 나왔다.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