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사고로 죽은 동료 곁 못 떠나는 너구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ViralHog.com
사고로 죽은 동료 곁 못 떠나는 너구리.

동료의 죽음을 슬퍼하는 너구리의 안타까운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유튜브 채널 ‘ViralHog’ 는 최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더럼의 한 도로에서 차량에 비운을 맞은 너구리 커플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지난 24일, 차량에 친 동료의 사체를 도롯가에서 지켜보며 미동없이 서 있는 너구리의 모습이 보인다. 커플 너구리가 나란히 도로를 건너던 중 너구리가 한 마리가 차에 친 것이다. 동료의 죽는 모습을 가까이서 목격한 너구리는 제자리에 서서 물끄러미 그를 쳐다보다가 충격을 받은 듯 뒤로 쓰러져 1분여 동안을 바닥에 누워 일어나지 못한다. 잠시 뒤, 너구리가 자리에서 일어나 차량이 오가는 도로를 가로질러 다가가 그를 살핀다.


한편 너구리는 개과의 포유동물로 위협을 느끼면 죽은척하거나 비리고 고약한 냄새가 나는 액체를 뿌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암컷 너구리는 새끼에 대한 사랑이 각별해 새끼가 스스로 먹이를 사냥하고, 생후 2개월가량이 지나 젖을 떼도 약 1년간은 돌보는 모성애가 강한 동물 중 하나다.(참고: 다음백과)

사진·영상= ViralHog.com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