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진흙에 빠진 임팔라 맨발로 구해내는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생 생태계 파괴자’ 혹은 ‘야생의 약자를 보호한 선한 사마리아인’. 한 남성의 행동에 대한 결과를 두고 이러한 찬반 논쟁을 불러일으킬 수도 있을 거 같다.
 
케터스 클립, 라이브릭 등 여러 외신은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있는 크루거(Kruger) 국립공원을 여행 중이던 한 남성이 진흙에 빠져 옴쌀달싹 할 수 없게 된 임팔라를 구하는 모습을 보도했다.
 
영상 속엔 임팔라 한 마리가 진흙에 빠져 허우적 거리고 있는 모습이다. 이 녀석은 어떻게 해서라도 그 곳에서 빠져나오려고 발버둥치지만 뜻대로 되지 않아 보인다. 결국은 야생 속 강자의 먹잇감이 될 운명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곳을 지나던 한 사파리 여행객의 도움으로 ‘죽을 운명이 살 운명’으로 극적 전환됐다. 그 곳에서 사파리를 즐기던 캔터베리 출신의 스티브 헤일리라는 한 남성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는 이곳에서 텐트를 치고, 차를 빌려 8주 동안 사파리 여행을 하던 중이었다. 당시에도 차를 몰고 여행을 하던 중 진흙에 빠진 임팔라를 발견한 것이었다. 남성은 심사숙고 끝에 차에서 내려 임팔라를 구하기로 마음 먹었다.
 
조금의 주저함도 없이 신발과 양발을 벗고 진흙탕 속으로 들어간 남성은 임팔라의 머리 뿔을 잡고 그다지 어렵지 않게 빼낸다. 뭍으로 나온 임팔라는 일어나서 정상적으로 걷고 움직이는 데 약간의 시간이 필요했지만 곧 회복해 숲 속으로 걸어가는 모습이다.
 
야생의 생태계는 엄연히 약육강식이 존재하는 터. 사람이 야생의 질서를 임의로 훼손하는 건 물론이려니와 어떤 식으로든 ‘간섭(?)’하는 것 조차 여러 논란을 불러 일으킬 수도 있다.

영상 속 남성의 행동에 대해 누리꾼들은 “영웅적인 행동이다”, “임팔라의 생명을 구해줘서 고맙다”, “어리석은 행동이다”, “자연의 세계를 파괴한 행동이다” 등 찬반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영상=케터스 클립/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