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실화탐사대, ‘산골마을 지적장애 여성 성폭행 사건’ 집중 추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실화탐사대’ 진행자들. 왼쪽부터 강다솜, 신동엽, 김정근 (MBC 제공)

MBC ‘실화탐사대’가 산골마을 지적장애 여성 성폭행 사건을 집중 조명한다.

내일(12일) 첫 방송되는 ‘실화탐사대’에서는 마을 주민 7명에게 성폭행을 당한 지적장애 여성의 사건을 집중 취재, 그 전말을 파헤칠 예정이다.

최근 강원도 영월의 한 산골마을에서 노인 7명이 지적장애 여성을 수년간 성폭행해왔다는 사실이 한 제보자에 의해 밝혀지며 파문이 일었다.

더욱 놀라운 점은 그간 마을 주민 대부분이 이 사실을 알고도 침묵해왔으며, 가해자를 포함한 몇몇 주민들은 오히려 모든 잘못을 피해자의 탓으로 돌리며 지금도 2차 가해를 하고 있다.

무엇보다 피해 여성은 부모님을 일찍 여의고 가족이라고는 큰아빠와 할머니뿐으로 마을 주민들을 가족처럼 의지해 왔기에 더 큰 충격으로 다가온다.

‘실화탐사대’가 사건을 취재하던 도중 더욱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졌다. 피해자에게 벌어진 끔찍한 사건이 처음이 아니었으며 사건 가해자 중에는 상상도 못할 인물이 속해 있었다.

이에 ‘실화탐사대’는 피해여성에게 대체 15년간 무슨 일이 있던 것인지 사건으로 깊숙이 들어갈 예정이다. 첫 촬영 스튜디오에는 노영희 변호사가 자리했으며, 매번 비슷한 사건이 반복되는 이유를 알아보고 함께 해결 방법을 고민한다.

첫 방송부터 충격적인 사건을 예고한 본격 실화 탐사 프로그램 MBC ‘실화탐사대’는 내일(12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