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관광명소 머라이언 파크서 대어 잡은 청년들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ure Boh Singapore facebook
관광명소 머라이언 파크서 대어 잡은 청년들 논란
싱가포르의 관광 명소 머라이언 파크에서 대어를 낚은 청년들의 영상이 페이스북에 게재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5일. 싱가포르의 전설 속 등장하는 머라이언 상 바로 옆 계단에서 낚싯줄에 걸린 대어를 물에서 건져내는 청년과 낚싯대로 이를 낚은 청년의 기뻐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를 촬영한 사람은 청년들 위로 카메라를 훑어 이곳이 머라이언 상 주변임을 보여준다.

해당 영상이 41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페이스북에서 큰 이슈가 되자 싱가포르 공공사업위원회(Public Utilities Board) 측은 낚시 금지구역인 머라이언 파크에서 낚시를 한 청년들의 신원을 확보하기 위해 소셜 이용자들에게 제보를 호소했지만 큰 효과가 없었다.

하지만 9일 오후, 공공사업위원회 측은 청년들의 신원이 확보됐다고 밝혔다. 학생인 이들은 학교로부터 충고와 경고를 받았으며 더 이상 이번 사건에 대해 추가 조사를 진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공사업위원회 측은 “머라이언 공원 주변의 물은 식수원인 마리나베이 저수지의 일부”라며 “이곳에서의 낚시는 불법 행위이며 사람들의 낚시를 금지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최근 지정되지 않은 곳에서의 낚시로 10세 소녀가 낚싯바늘에 오른쪽 뺨이 박혀 응급수술을 받은 예를 거론하며 “저수지에서의 낚시는 공공 안전, 다양한 수자원 활동에 대한 구역제 제한, 보도로부터 안전한 거리 및 보행자 안전을 위한 파크 커넥터 네트워크 등 다양한 조건에 따라 선정된 지역에서만 허용된다”고 강조했다.

사진·영상= Sure Boh Singapore facebook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