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세쌍둥이 임신한 여성이 공개한 몸 변화 과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쌍둥이를 임신한 모습을 공개한 여성.
사진=triplets_of_copenhagen/인스타그램

세쌍둥이를 임신한 여성이 불러오는 배를 매주 촬영한 사진을 공개해 화제다.

덴마크 코펜하겐에 살고 있는 마리아(36)라는 여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특별한 사진을 게재하고 있다. 바로 임신 주수에 따라 점차 불러오는 배를 촬영한 사진이다.

그는 임신한 자신의 배가 얼마나 빠르게 불러오는지를 매주 촬영한 후, 도표로 만들어 비교했다. 사진에는 홀쭉했던 그의 배가 시간이 지날수록 크게 불러온 모습이 담겼다. 뱃속의 세 아이를 품고 있는 만큼 그의 배는 손으로 받치고 있어야할 만큼 남다른 크기를 자랑한다.

▲ 세쌍둥이를 임신한 모습을 공개한 여성.
사진=triplets_of_copenhagen/인스타그램

이미 두 살배기 아들이 있는 마리아는 세쌍둥이를 특별한 치료 없이 자연 임신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연적으로 세쌍둥이를 임신할 확률은 대략 4,400분의 1로 추정된다.

마리아는 “엄청난 성장을 보여주는 사진을 찍을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이렇게 큰 배가 떨어지지 않고 이렇게 두드러질 수 있다는 것이 참 낯설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 주수 사진을 공개하며 “이틀 안으로 세 쌍둥이를 만날 예정”이라고 밝힌 그는 “더 이상 20kg의 배를 끌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 우리는 다음 장을 위해 준비가 됐다”고 적었다.

사진·영상=Alando Jones/유튜브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