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대중 교통 버스 좌석에서 발견된 벌레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크리스 로페즈 / 바이럴호그
최근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대중교통 버스에서 발견된 수천 마리 벌레떼.

출퇴근길 이용하는 대중교통 버스 좌석에서 수천 마리의 벌레들이 발견됐다.

11일 영국 더선에 따르면 최근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에 거주하는 크리스 로페즈(Chris Lopez)란 여성이 촬영한 영상 한 편을 소개했다.

출퇴근길 26번 버스를 이용하던 로페즈는 가려움증에 시달리기 시작했고 팔뚝에 원인모를 발진이 생겼다. 잠시 뒤, 목적지에 도착한 그녀가 버스를 멈추기 위해 줄을 당기려는 순간 그녀는 소름 끼치는 모습을 목격했다. 버스 좌석 틈새 사이를 기어 다니는 수천 마리의 벌레떼를 발견한 것이다.

이 믿지 못할 경악스러운 모습을 고스란히 스마트폰으로 촬영했고 벌레떼로 가득한 대중교통 버스의 방역 부실 문제를 언론에 제보했다.

로페즈는 현지언론 WPIV와의 인터뷰를 통해 “줄을 당기기 전, 손목에서 겨드랑이까지 가려움증을 느꼈다”며 “벌레들이 팔 전체에 기어 다니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펜실베니아주 남동부 교통국(SEPTA) 대변인은 “사건 발생 당일, 해당 버스는 즉각 운행이 중단됐다”면서 “겉천이 없는 플라스틱 좌석으로 모두 교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EPTA 로폰 홉킨스 총괄책임자는 “우리는 버스 내 벌레 예방을 위해 1분기 1회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충 방역 전문가들은 “책가방이나 핸드백 같은 개인 소지품 등을 내려놓을 경우 그 속에 들어간 벌레들을 집이나 공공장소에 옮길 수 있다”며 “이를 피하기 위해선 대중교통 이용 시 개인 소지품을 무릎 위에 보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사진·영상= 크리스 로페즈 / 바이럴호그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