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나부야 나부야’…70년 해로한 노부부의 동화 같은 일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다큐멘터리 영화 ‘나부야 나부야’ 한 장면.

“봄이 좋은가 가을이 좋은가?”

다큐멘터리 ‘나부야 나부야’의 주인공 이종수 할아버지가 할머니에게 던진 질문이다. 귀가 어두워진 할머니는 할아버지의 물음에 “나이가 몇 살이냐”고 되묻고는 빙그레 미소를 짓는다.

‘나부야 나부야’ 배급사 인디스토리가 최근 노부부의 유쾌한 일상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나부야 나부야’는 지리산 삼신봉 자락 해발 600m에 자리한 하동 단천마을에 살던 고 이종수(98)·고 김순규(97) 부부의 7년을 담은 작품이다.

예고편은 영화 속 한 장면으로 마루에 앉아 있는 노부부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할아버지가 “할멈, 가을이 좋은가 봄이 좋은가?”라는 묻자, 귀가 어두운 할머니는 “뭣이?”라고 되묻는다.

할머니의 답을 얻기 위해 질문이 반복되지만, 할아버지는 끝내 원하는 답변을 듣지 못한다. 결국 할아버지가 “가을이 좋지 뭐”라며 자문자답하는 것으로 영상이 마무리된다.

아흔을 넘긴 노부부의 동화 같은 일상을 담은 다큐멘터리 ‘나부야 나부야’는 경남 MBC ‘얍! 활력천국-우리동네 특파원’, 대구 KBS ‘사노라면’, 창원 KBS ‘우문현답’까지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시니어들의 이야기를 오랜 시간 귀 기울인 최정우 감독의 첫 장편 다큐멘터리 연출작이다.

다큐멘터리 ‘나부야 나부야’는 오는 9월 20일 개봉한다. 전체 관람가.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