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 삶 시작한 학대견 강건이 근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울의 한 동물병원에서 수의사가 강건이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케어 제공)

“강건이를 입양해주세요.”

동물권단체 케어가 온몸에 화상을 입은 채 방치되다 구조된 개 ‘강건이’의 근황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난 13일 공개했다.

케어에 따르면 지난 2월 8일 울산시 동구 염포산에 큰 화재가 발생했고, 인근 개사육장을 덮쳤다. 이 불로 케이지 안에 갇혀 있던 개들은 죽거나 화상을 입었다.

충격적인 사실은 농장주가 화상 입은 개들을 그대로 방치했다는 것. 심각한 화상을 입은 개들은 차례로 죽어나갔고, 농장주는 죽은 사체조차 거두지 않고 방치했다. 그곳에서 강건이는 극적으로 살아남았다.

구조된 강건이는 서울의 한 동물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기 시작했다. 케어는 “엄청난 고통 속에서도 살겠다는 희망의 끈을 부여잡고 놓지 않았던 강건이를 살리고 싶었다. 그 마음을 담아 ‘강건이’라는 이름을 지은 것”이라고 소개했다.

▲ 화상 입은 채 학대받다 구조된 강건이가 치료를 받은 뒤 건강해진 모습. (케어 제공)
그리고 지난 8월 27일, 힘든 치료를 잘 견뎌낸 강건이가 퇴원했다. 강건이를 치료한 홍용기 수의사는 “처음 왔을 때 전신 화상을 입은 상태였다. 이마 부분 화상이 심해서 피부가 수축해 눈을 감지 못하는 상태였다. 평생 인공눈물을 넣으면서 지내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당시 상태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눈 위쪽에 피부 여유분을 만들어주는 성형수술을 진행했다. 지금은 인공눈물 없이도 지내는 데 전혀 문제없다. 이렇게 건강한 아이가 되어서 이제는 좀 부담스럽기까지 하다”며 미소를 지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강건이가 좋은 분을 만나서 행복하게 살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