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낮에는 외과의사, 밤에는 시티헌터…브루스 윌리스의 ‘데스 위시’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데스 위시’ 예고편 한 장면.

브루스 윌리스의 액션 스릴러 ‘데스 위시’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데스 위시’는 불행한 사건에 휘말린 이후 낮에는 환자의 생명을 구하는 외과의사로, 밤에는 타깃의 목숨을 거두는 시티헌터로 활약 중인 ‘폴 커시’(브루스 윌리스)가 위험천만한 이중생활을 감행하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렸다.

공개된 예고편에는 시카고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브루스 윌리스표 액션이 담겨 있다. 무장 강도에 의해 사랑하는 가족을 허망하게 떠나보낸 뒤 경찰과 가족,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상황에서 ‘폴 커시’는 직접 악을 처단하기로 한다.

그렇게 ‘폴 커시’는 시카고 도시를 누비며 시민들의 ‘수호천사’가 되어 연약한 생명을 구하고, 악을 처단하는 심판자로 변신한다. 이 과정에 냉혹하게 가해자들을 처리하는 ‘폴 커시’의 천사와 악마를 오가는 이중적인 모습이 눈길을 끈다.

‘짜릿한 액션의 완결판’이라는 카피처럼, ‘폴 커시’에 완벽하게 몰입한 브루스 윌리스는 극 중 손에 쥐는 모든 것을 무기로 활용해 긴장감과 볼거리를 높인다.

‘데스 위시’는 1974년 개봉된 동명 영화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노크 노크’와 ‘호스텔’로 잘 알려진 일라이 로스가 연출을 맡았다. 그는 “데스 위시’는 보통 사람들도 범죄와 악에 대항하며 맞서 싸울 힘이 있음을 암시한다”고 작의를 밝힌 바 있다. 영화는 오는 10월 11일 개봉 예정.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