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바다표범이 사냥한 문어에 뺨 맞은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남성이 바다표범이 휘두른 문어에 뺨을 맞는 놀라운 순간이 포착됐다.

최근 카일 멀린더라는 남성은 고프로(액션캠의 일종으로 아웃도어활동 시 헬멧이나 운동기기에 장착해 영상을 기록하는 ‘미니 캠코더’)를 시험해보기 위해 동료들과 함께 뉴질랜드 남섬 카이코우라 해안을 찾았다.

카약을 타며 카메라를 시험해보던 중 동료 한 명은 멀린더가 바다표범과 문어의 싸움 한 가운데에 자리 잡은 것을 발견했다. 거대한 바다표범은 문어를 사냥 중이었고, 문어는 살아남으려고 발버둥 치는 중이었던 것.

멀린더는 야후7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바다 한가운데에 앉아 있었는데 거대한 수컷 바다표범이 문어와 함께 나타났다”면서 “바다표범은 오랜 시간 동안 문어를 괴롭히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놀라운 순간은 동료들과 멀린더가 두 짐승의 싸움에 집중하고 있을 때 발생했다. 문어를 입에 물고 멀린더에게 가까이 다가온 바다표범이 갑자기 고개를 들고 문어를 휘두른 것이다.

갑작스러운 공격에 멀린더는 문어의 다리에 그대로 얼굴을 맞았고, 동료들은 소리를 지르며 놀라워했다.

멀린더는 “너무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었다”며 “내 얼굴에 닿은 문어의 모든 딱딱한 부분들이 탄알처럼 느껴졌다”고 전했다.

멀린더의 동료는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공개하며 “이 사건은 우리 모두에게 큰 웃음을 가져다 주었고 평생 기억될 것”이라면서 “한 편의 영화를 찍을 수 있게 돼서 너무 기쁘다”고 덧붙였다.

해당 영상은 소셜미디어에 공개되자마자 7만여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는 등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사진·영상=타이요 티 마수다/유튜브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