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전범기’ 달고 제주도 오겠다는 일본…서경덕 “국제적 망신 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 해군기지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가하는 세계 45개국 해군에게 “일본 해상자위대 깃발(욱일기)은 전범기”라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고 1일 밝혔다.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만에 하나 한국 측의 요구를 무시하고 일본 해상자위대에서 전범기를 또 달게 된다면, 전 세계 주요 언론에 이런 사실을 알려 ‘국제적인 망신’을 줄 계획입니다. 아무튼 누가 이기나 끝까지 한번 해 봅시다.”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주 국제관함식을 앞두고 일본의 전범기(욱일기) 사용 입장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막무가내로 매달고 제주항에 침투한다면 가만히 있을 수는 없는 일이다. 오히려 이런 상황을 역이용해야 한다”고 했다.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은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제주 해군기지에서 열린다. 15개국 군함 50여 척이 모이는 국제 행사로 일본의 해상 자위대 구축함 1척의 참가가 예정돼 있다. 그러나 일본이 전범기를 달고 오겠다는 뜻을 고수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서 교수는 “국제관함식에 참가하는 전 세계 14개국 해군 측에 ‘일본 해상자위대 깃발은 전범기’라는 사실을 이메일로 알렸다”며 “내용은 일본이 독일과는 다르게 전후 진심 어린 사죄는커녕 전범기를 해상자위대 깃발로 다시금 사용하는 등 파렴치한 행동을 계속해서 벌여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독일은 ‘나치기’ 사용을 법으로 금지한 데 반해 일본은 욱일기를 잠깐만 사용하지 않다가 해상자위대 깃발 등으로 다시 사용했다”며 “이런 파렴치한 행동은 제국주의 사상을 버리지 못했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이 안 움직이면, 전 세계 해군에게 이런 사실들을 널리 알려 일본이 욱일기를 다시는 사용하지 못하도록 세계적인 여론을 조성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식 인스타그램에 사용된 전범기 응원사진을 교체하는 등 세계적인 기관 및 글로벌 기업에서 사용해온 전범기 디자인을 바꾸는 일에도 힘쓰고 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