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김정은 “마술은 그렇게 보는 게 아니라우~”…최현우의 방북 뒷이야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마술사 최현우가 평양 목란관에서 열린 환영 연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에게 마술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마술사 최현우가 방북 과정에서 있었던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지난달 18~20일 평양에서 열린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을 다녀온 최현우가 지난 1일 tbs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해 평양 방문 뒷이야기를 전했다.

방북 첫날이던 지난달 18일, 평양 목란관에서 열린 만찬에서 최현우는 20분가량 마술을 선보였다. 카드마술을 비롯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함께하는 텔레파시 마술, 큐브를 갖고 하는 마술 등을 선보였다.

최 마술사는 이날 선보인 텔레파시 마술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생각하는 카드를 김 위원장이 맞추고 위원장이 생각하는 숫자를 문 대통령이 맞추는 방식”이라며 “틀리면 ‘어떡하지?’라는 생각을 했는데, 다행히 잘 맞았다”며 긴장했던 당시 속마음을 고백했다.

최 마술사는 북측 인사들이 참여하는 마술도 준비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에게 남측 인사들과 함께 (마술을)하면, 짰다고 생각할 수 있기에 북측에서 몇 명을 지정해달라고 했다. 처음으로 지정해준 사람이 김영철 부위원장이었다”고 말했다.

이후 최 마술사는 김영철 부위원장에게 큐브를 섞어달라며 건넸고, 김 부위원장은 테이블 아래서 조심스럽게 주사위를 섞었다. 그러자 그 모습을 본 김정은 위원장이 갑자기 “마술은 그렇게 보는 게 아니라우~ 그러지 말라우~”라며 호통을 쳤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최 마술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에 대한 첫인상도 전했다. 그는 “리설주 여사는 단아했다. TV에서 보던 느낌 그대로였고, 김정은 위원장은 생각보다 말랐더라. TV에서 보던 것과 달라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한편,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매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방송된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