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웨딩 촬영 중 황소에 쫓긴 호주 신혼부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에이미 맥키 페이스북
웨딩 사진 찍다 황소에 쫓긴 호주 신혼부부 글렌과 에이미.

결혼식 후 웨딩 사진을 찍던 신혼부부가 황소가 쫓기는 순간이 카메라에 포착돼 화제다.

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호주 뉴사우스웨일즈주 신혼부부 글렌 멕케이(27)와 에이미 멕케이(24)의 웨딩 촬영 에피소드에 대해 소개했다.

지난 9월 29일 뉴사우스웨일즈 우든봉. 자신들 소유의 목장에서 결혼식을 치룬 글렌과 에이미는 혼인 서약 후, 웨딩 촬영을 하기 위해 목장의 언덕 위에 올랐다.

애마인 팔로미노를 타고 언덕 꼭대기를 돌아다니며 멋진 웨딩 사진을 찍던 그들에게 난데없이 불청객이 찾아왔다. 그것은 다름 아닌 성난 황소. 이들의 목가적인 풍경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멀리서 이를 지켜보던 포토그래퍼 알리샤(26)는 이 순간을 놓치지 않았다.

▲ 에이미 맥키 페이스북
호주 신혼부부 글렌과 에이미
알리샤가 포착한 사진 속에는 육중한 몸집의 황소 한 마리가 화가 난 듯 글렌과 에이미를 향해 달려온다. 이에 놀란 글렌이 말의 고삐를 이끄는 모습과 웨딩드레스를 위로 걷어올린 채 뜀박질을 하는 에이미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말 트레이너로 일하는 글렌은 “우리는 언덕을 내려오는 중이었고 그 순간 황소가 달려왔다”면서 “난 순간 당황했고 에이미는 드레스를 움켜쥐고 뛰기 시작했다. 사진 속에 그녀의 휘날리는 웨딩드레스 모습을 보면 그녀가 달리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글렌은 “에이미가 하얀 드레스를 입고 있는 상황에서 황소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몰랐을 것”이라며 “황소는 목장에서 웨딩드레스를 입은 사람을 본 적도 없고 그에겐 처음 보는 새로운 광경이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실제 결혼식에 참석한 대부분의 하객들은 당시 맥주를 마시고 있었기 때문에 실제 그런 일이 일어났는지 몰랐지만 추후에 그 소식을 접한 모든 이들은 ‘결혼식 날 잊지 못할 에피소드가 생겨 좋겠다’는 말을 남겼다”고 덧붙였다.

포토그래퍼 알리샤는 “(당시 상황 때문에)카메라 뒤에서 너무 웃었다”며 “이것은 제가 찍은 웨딩촬영 중 최고의 사진이며 가장 기억에 남는 사진”이라고 말했다.

▲ 에이미 맥키 페이스북
웨딩 촬영 중인 글렌과 에이미 부부.
한편 결혼식날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생긴 글렌과 에이미는 말과 함께 언덕 위를 한가롭게 걷고 있는 사진과 황소가 나타나 도망치는 순간의 사진을 인화해 벽에 걸어놓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 에이미 맥키 페이스북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