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맨해튼 도심에 등장한 ‘평화의 소녀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Tonny Van 페이스북 캡처

현지시간 6일 오후 ‘코리안 퍼레이드’ 행사가 열린 미국 뉴욕시 맨해튼 도심 한복판에 소녀상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올해로 38회째를 맞이한 코리안 퍼레이드에 등장한 평화의 소녀상은 뉴욕한인회관에 설치된 것으로 뉴저지주 포트리의 ‘위안부 기림비’ 건립을 주도한 한인 학생들이 수레를 끌었다. 일부 학생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뉴욕 시민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한편,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9명 중 국내 생존자는 현재 27명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