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MAX FC 챔피언 ‘간호사 파이터’ 김효선 1차 방어전 출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효선 선수[사진=맥스 FC 제공]

국내 최대규모 입식격투기 단체 MAX FC(맥스 FC)가 MAX FC15 대회를 오는 11월 2일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개최한다.

이번 대회 메인 이벤트는 여성부 챔피언 1차 방어전으로 확정됐다. MAX FC 여성부 밴텀급(-52kg) 챔피언은 ‘간호사 파이터’ 김효선(39, 인천 정우관) 선수다. 김 선수는 MAX FC 데뷔 초창기부터 화제를 모은 인물이다. 적지 않은 나이에 프로 격투기 선수로 활약한 그녀는 대학병원 외상센터에서 근무하는 18년차 간호사다.

이번 대회에서 김효선 선수의 1차 방어전 상대는 라이징 스타라고 할 수 있는 박성희(23, 목포스타) 선수다. 박 선수는 지난 1년간 누구보다 활발하게 경기에 임했으며 실력도 일취월장했다. 현재 박 선수는 ‘세대교체’를 목표로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MAX FC15 서울 대회는 신도림 테크노마크 11층 그랜드볼룸에서 11월 2일(금) 오후 7시 개최 예정이다. IPTV IB SPORT와 페이스북, 유튜브를 통해 중계되며, 티켓예매는 MAX FC 공식 홈페이지와 칸스포츠 쇼핑몰에서 가능하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