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0대 딸 성학대한 교사 두들겨 팬 자경단 아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Y NEWS TV
10대 딸 성학대한 교사 두들겨 팬 자경단 아빠

어린 딸에게 성적 학대를 한 교사를 두들겨 패는 아빠의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최근 아르헨티나 산후안 시의 한 학교에서 10대 여학생을 성적 학대한 교사가 자경단인 학부모에게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CCTV 영상에는 학교 복도에서 교사에게 폭행을 가하는 한 남성과 뒤쪽에서 이를 지켜보다 아빠를 말리는 15살 딸의 모습이 담겨 있다. 교사로부터 성적 학대를 당했다는 딸의 말을 듣고 학교를 찾은 성난 아빠는 복도에 있던 교사에게 약 15초 동안 22번의 펀치를 퍼붓었고 교사는 머리를 숙인 채 속수무책이었다.

교사 30살 호르헤 크루세노(Jorge Cruceno)는 얼굴과 팔뚝에 열상을 입었으며 자신을 폭행한 여학생의 아빠를 폭행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현지 언론은 현재 호르헤 교사는 미성년자 성적 학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전했다.

피해 여학생의 아빠는 해당 교사가 딸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성적 욕망이 담긴 글을 발견하고 학교를 찾아가 이같은 일을 저지른 알려졌다.

한편 현지 당국은 교사와 부모를 상대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사진·영상= MY NEWS TV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깜짝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