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4살 아이들 싸움 부추긴 美 어린이집 교사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어린이집 교사들이 ‘파이트 클럽’을 열고 4살 아동들의 싸움을 부추겨 공분을 사고 있다.

1일(현지시간) 미국 방송 FOX2는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가 아이들의 싸움을 부추기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입수해 공개했다.

영상에는 두 명의 아이가 서로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모습이 담겼다. 글러브를 착용한 두 명의 아이는 서로의 얼굴과 몸 구분할 것 없이 무차별적으로 주먹질했고, 바닥에 뒤엉키면서도 주먹질을 멈추지 않는다. 아이들은 주변에 앉아 두 아이의 싸움을 구경하고, 교사 2명 역시 이들의 싸움을 방관한다. 충격적인 것은 아이들의 싸움을 부추긴 것이 교사라는 것.

교사 한 명은 흥분한 듯 발을 구르며 싸움을 구경하는가 하면, 카메라로 싸움을 촬영하는 듯한 모습도 보인다. 특히나 싸움을 하는 아이들 손에는 커다란 ‘헐크 글러브’가 끼워져 있는데, 이것은 교사가 직접 아이들 손에 끼워준 것으로 확인됐다.

어른마저 방관하는 이 싸움을 말리는 유일한 사람은 또 다른 어린 아동이었다. 영상 속 한 아이는 친구들의 싸움을 보기가 힘들었는지 두 아이에게 달려들었지만, 싸움을 말리기엔 역부족이었다. 싸움은 30분 이상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2016년 12월 발생했다. 옆방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는 자신의 4살 동생을 발견한 10살 아이가 영상을 찍은 후 엄마 머실에게 보여주면서 사건이 알려지게 됐다.

머실은 “아들은 왜 친구들이 자신과 싸우는지, 왜 친구들이 자신을 때리는지 이해하지 못했다”면서 “그날은 아들의 4번째 생일이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어린이집 교장은 당시 히터가 고장 나 교사들이 아이들을 즐겁게 해주기 위해 싸움클럽을 주최했다는 변명을 내놨고, 부모는 즉시 항의했다. 사건과 관련된 교사 2명은 해고된 상태지만, 어떤 혐의로도 기소되지 않은 상태다. 해당 어린이집 역시 계속 운영 중이다.

세인트루이스 서킷 검찰청은 “아이들을 안전하게 감독할 책임이 있는 교사들의 판단력이 형편없었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증명할 합리적인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며 불기소 이유를 밝혔다.

머실은 기소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현재 어린이집을 상대로 2만 5천 달러(한화 약 2800만 원) 상당의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그는 “아이는 아직도 어린이집에서 싸우는 행동이 평범한 일이 아니라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새로운 어린이집을 가는 길에 아이가 ‘여기서도 다른 친구와 싸우는 걸 시키나요’라고 물어봤다”고 전했다.

머실은 “나는 그들이 책임을 지길 원한다”면서 “다른 아이들에겐 이런 일이 절대로 일어나질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사진·영상=인사이드 에디션/유튜브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