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부탁 하나만 들어줘’ 블레이크 라이블리 SNS 사진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출처=블레이크 라이블리 인스타그램

영화 ‘부탁 하나만 들어줘’의 블레이크 라이블리가 자신의 SNS에 도발적인 사진을 띄웠다. 특히 블레이크 라이블리 남편인 ‘데드풀’의 라이언 레이놀즈가 센스 넘치는 댓글을 달아 눈길을 끈다.

블레이크 라이블리는 이번 작품에서 화려하면서 우아한 패션과 세련된 외모, 멋진 직업, 훈훈한 남편과 귀여운 아들을 가진 완벽한 워킹맘 ‘에밀리’ 역을 맡았다.

이번에 SNS에 업로드된 사진은 세련된 정장을 입고 있는 블레이크 라이블리가 식탁 위에서 벌거벗고 누워있는 남자의 다리를 잡고 정면을 응시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여기에 영화 속 ‘에밀리’ 캐릭터에 맞춰 “내 차례야”라는 문구를 달아 자신의 남편 라이언 레이놀즈가 ‘데드풀’에서 선보인 ‘약빤’ 연기를 이번에는 자신이 보여줄 것을 예고한다.

이에 라이언 레이놀즈는 아내의 SNS에 “남자 괜찮아 보이네”라며 위트 있는 댓글을 달아 팬들을 웃음 짓게 했다.

북미 박스오피스 1위 역주행 흥행 돌풍을 일으킨 영화 ‘부탁 하나만 들어줘’는 부탁 하나를 남기고 사라진 한 여자를 추적하는 서스펜스 스릴러이다.

영화는 파격적 소재와 긴장감 넘치는 전개, 충격적 결말은 물론 블레이크 라이블리와 안나 켄드릭의 매력적인 연기를 예고한다. 여기에 최근 10년간 최고의 로맨틱 코미디로 북미 박스오피스 3주간 1위를 기록한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의 헨리 골딩이 합류, 기대를 모은다.

‘스파이’, ‘고스트버스터즈’ 등의 영화를 통해 여자의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하고, 유쾌한 감각을 보여준 폴 페이그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새로운 스릴러 명작의 탄생을 예고하는 영화 ‘부탁 하나만 들어줘’는 11월 28일 개봉한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