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루브르 박물관 입장 거부당한 호주 여성, 그 이유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뉴샤 시예 인스타그램
복장 때문에 루브르 박물관 입장 거부당한 호주 여성 뉴샤 시예(Newsha Syeh).

호주의 한 여성이 매쉬 드레스를 입었다는 이유로 파리 유명 박물관 입장을 거부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호주 출신의 25살 뉴샤 시예(Newsha Syeh)가 노출 복장으로 인해 루브르 박물관의 입장을 거부당했다고 보도했다.

인스타그램에서 23만여 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뉴샤는 지난 7일 파리를 여행하며 세계 3대 박물관 중 하나로 손꼽히는 루브르 박물관을 찾았다. 깊게 파인 가슴골과 하체 부분이 메쉬 소재로 이뤄진 검정 매쉬 드레스를 입은 뉴샤가 루브르 박물관을 방문했을 때, 경비원들은 그녀의 입장을 막아섰다. 루브르 박물관 측은 “복장 규정을 지켜라”며 뉴샤의 입장을 거부했던 것이다.

기쁜 마음으로 파리를 찾은 뉴사는 박물관 입장을 거부당하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들은 가장 혐오스럽고 끔찍한 몸짓과 표정을 지었고, 나에게 신체를 가리라고 욕했으며 증오에 찬 눈으로 나의 입장을 막았다. 루브르 박물관의 낡은 규정 시행으로 난 상처 받았다. 하지만 알고보니 그런 규정은 없었다”는 글을 남겼다.

실제로 루브르 박물과 웹사이트에는 “입장 시 정해진 복장 규정은 없으며 당신은 루브르 박물관에 당신이 원하는대로 입을 수 있다. 단지 많이 걸어야 하는 것만 기억하세요. 편한 신방을 가져오세요. 양파처럼 겹겹이 옷을 입으세요”란 안내글만 적혀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뉴샤 시예 인스타그램
복장 때문에 루브르 박물관 입장 거부당한 호주 여성 뉴샤 시예(Newsha Syeh).
뉴샤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들은 그녀의 글에 동감하며 루브르 박물관 방문 당시의 자신들의 복장에 대한 댓글을 달며 루브르 박물관 측의 태도에 대해 비난했다. 한 여성은 “몇 년 전 여동생과 함께 루브르 박물관에 방문했을 때, 겨울옷과 부츠를 신었는데 약식 복장이라며 입장을 거부당했다. 그들은 너무 무례했으며 당황한 우리가 박물관을 나설 때까지 욕을 했다”며 “뉴샤의 옷은 아름답다”고 전했다.

그리고 또 다른 팔로워는 “경비원들의 반응이 구식이다. 루브르 박물관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말문이 막혔다. 사실 거기에 들어갈 때 입을 수 있는 규정들은 없다”면서 “우리는 21세기에 살고 있다. 그리고 여전히 여러분이 무엇을 입고 그것을 입는 방식에 대해 적대적인 사람들이 존재한다. 제가 말 주변이 없어서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댓글을 달았다.

한편 루브르 박물관 웹사이트에는 입장 시 정해진 복장 규정은 따로 없지만 방문자 규정 1조 2항에는 수영복 착용이나 누드 또는 맨발이나 가슴 노출 등을 금지한다고 되어 있다.

사진= 뉴샤 시예 인스타그램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