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소름끼치도록 무서운 거대 곰 두마리의 싸움 장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거 어리석고 둔한 사람들을 ‘곰 같다‘고 많이 불렀다. 물론 지금도 간혹 쓰긴 하지만, 곰에 대한 인식이 바뀌어 상대적으로 사용 빈도는 줄었다고 볼 수 있다. 그렇다. ‘곰은 빠르고 지능적이며 무서운 존재다’. 사실이다.

지난 28일 외신 케터스 클립스가 소개한 2분짜리 소름끼치도록 무서운 곰의 싸움 장면을 보면 더욱 실감나리라 확신한다.

영상 속, 거대한 갈색 곰 한마리가 어디론가 걸어간다. 느릿느릿 걸어가는 듯 보이지만 마음 속엔 일생일대 목숨 건 한판 대결을 생각하고 있을 것이다. 만만치 않은 상대편이 기다리고 있는 ‘전투장’으로 가는 도중 영상에서 들을 수 있는 소리라곤 풀 밟는 곰의 발자국 소리와 한 두 마리 새 날갯짓 소리 뿐이다.

이윽고 상대편 모습이 보인다. 이들 두 마리 곰은 태풍 전야 속 고요함처럼 나즈막한 으르렁 소리로 주위의 모든 소리를 삼킨다. 고개를 숙인 채 상대방을 조심스럽게 탐색한다. 동시에 각자의 공격 방향을 마음 속으로 정하고 있다. 하지만 누가, 어느 타이밍에, 어떻게 공격할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초집중하고 있는 모습에 보는 이로 하여금 소름 돋게 만든다.

이제 서서히 서로의 얼굴을 맞대고 큰 입을 벌려 한 바탕 포효를 한 후, 싸움을 시작하려고 한다. 결국 몇 십초 간 뜸을 더 들인 후, 전투장에서 먼저 기다리고 있는 녀석이 빠르고 강렬하게 선제 공격을 시도한다. 상대방의 머리 부근을 강한 턱으로 물고 늘어지다 마침내 쓰러뜨리고 만다.

영상엔 누가 이겼는지 확인되지 않는다. 하지만 승부의 결과에 상관없이 이만큼 소름끼치는 야생동물의 싸움 장면은 손에 꼽을 정도로 보기 드물지 않을까.

영상은 핀란드 쿠사모(Kusamo) 숲 속에서 다니엘 루딘(Daniel Ludin)이란 남성이 촬영했다.



사진 영상=케터스클립스/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