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경찰관들이 우르르 일어난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1월 5일 관악경찰서 남현파출소 소속 경찰관들이 다친 아이를 병원으로 후송하기 위해 급히 파출소 밖으로 나가고 있다. [사진=경찰청 제공]

이마를 다친 아이를 순찰차에 태워 신속하게 병원으로 데려다 주는 경찰관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화제다.

경찰청 페이스북과 유튜브 채널에는 최근 ‘다친 아이를 돕기 위한 경찰관의 질주’라는 제목의 영상이 소개됐다.

영상에 따르면 지난달 5일 아이를 안은 남성이 서울 관악경찰서 남현파출소 안으로 황급히 뛰어들어왔다. 그는 “아이가 넘어져 이마가 찢어졌다”며 경찰에게 도움을 청했다.

파출소 안에 있던 경찰관들은 동시에 일어나 밖으로 뛰어나갔다. 마침 근무 교대시간이라 파출소 앞에는 순찰차가 대기 중이었다. 다친 아이를 태운 순찰차는 재빨리 병원으로 이동했다.

하지만 도로가 정체되는 상황. 다행히 운전자들이 길을 터주어 5km여 떨어진 인근병원까지 5분 만에 도착했다.

경찰에 따르면, 다친 아이는 이마와 망막까지 상처가 난 상태였으며 조금만 늦었다면 치료가 힘들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현재 아이는 치료를 받고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