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입기엔 조금 망설여지는 사이렌 프린지 드레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미국 LA의 저가 스트리트 패션 패션 노바((Fashion Nova)가 선보인 바다 마녀 사이렌 드레스가 화제가 되고 있다.

사이렌 프린지 드레스(Movie Siren Fringe Dress)란 이름의 이 드레스의 가격은 54.99달러(한화 약 6만1천 원).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사이렌은 상반신은 사람, 하반신은 새 모습을 한 마녀의 이름으로 아름다운 노랫소리로 뱃사람들을 유혹해 난파시키는 인어로 세계적인 유명 커피 브랜드의 로고로 더 잘 알려져 있다.

색상은 검정이며 바디슈트 형태로 가슴과 힙 부분에 술(Fringe)이 달린 드레스다.

최근 패션 노바는 ‘뷰티 인 디스가이즈 미디 드레스’(Beauty In Disguise Midi Dress)란 이름의 가슴과 힙의 신체 중요 부위가 나뭇잎 무늬로 아슬아슬하게 가려져 있는 시스루 드레스를 출시해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진= Fashion Nova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