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빅토리아 시크릿 겨냥?… 당당히 몸매 드러낸 플러스 사이즈 모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인 란제리 브랜드 빅토리아 시크릿의 최고 마케팅 책임자(CMO) 에드 라젝이 ‘트랜스젠더나 플러스 사이즈 모델은 빅토리아 시크릿이 추구하는 ‘판타지’가 아니다’고 말해 대중의 비난을 받은 가운데, 모델 이스크라 로렌스가 빅토리아 시크릿을 겨냥한 영상을 공개해 화제다.

4일 플러스 사이즈 모델 이스크라 로렌스(28)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빅토리아 시크릿 패션쇼를) 방해하고 싶지 않았으니까 지금 진짜 쇼를 시작하겠다. 나의 셀룰라이트는 귀엽고 섹시하다. 모든 사람은 자신감을 가져도 된다. 우리를 아름답게 만드는 것은 미적 기준이 아니라 우리 존재 자체다”는 글과 함께 비키니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회색 비키니를 입은 이스크라가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몸매를 뽐내는 모습이 담겼다. 카메라를 향해 자신 있게 걸어온 이스크라는 손 키스를 날린다. 이어 바다를 바라본 채 두 손을 높이 들고 몸을 흔들며 자신의 몸매를 마음껏 과시한다.

이스크라의 게시물은 최근 트랜스젠더와 플러스 사이즈 모델에 대한 빅토리아 시크릿 최고마케팅책임자 에드 라젝의 인터뷰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에드 라젝은 보그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쇼는 판타지이기 때문에 트랜스젠더를 무대에 세워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2000년대 초반 플러스 사이즈 모델을 위해 텔레비전 광고 제작을 시도했지만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았다” 등의 발언을 해 뭇매를 맞았다. 에드 라젝은 이후 “경솔한 발언이었다”고 사과했지만 비난 여론은 가라앉지 않았다.

한편 이스크라 로렌스는 88사이즈의 풍만한 몸매를 가진 ‘플러스 사이즈 모델’로, 여성들에게 자신의 몸에 자부심을 갖고 당당해질 것을 주장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영상=Video Break/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