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통나무인 줄 알았더니 8m짜리 비단뱀 ‘꿈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료의 발목을 감은 거대한 뱀과 사투를 벌이는 용감한 사람들의 영상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4일(현지시간) 영국 미러는 지난달 24일 인도네시아 스마트라바랏주에서 촬영된 영상 한편을 소개했다.

빠당 빠리아만 지역의 한 마을 밀림 속. 한 남성이 통나무인 줄 알았던 물체가 꿈틀대기 시작했다. 그것은 놀랍게도 27피트(약 8.2m)짜리 비단뱀이었고 놀란 뱀이 탈출을 시도하자 남성 6명이 뱀을 포획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이 과정에서 흥분한 비단뱀이 일행 중 한 남성의 발목을 감았고 나머지 남성들이 합심해 동료를 구하기 위해 몇 분 동안 사투를 벌였다.



당시 포획에 참여한 탄 갈루앙(Tan Galuang)은 “통나무로 생각한 무언가를 밟았는데 뱀이었다”면서 “뱀이 내 친구의 다리를 감쌌으며 우리는 그를 구하기 위해 뱀과 싸웠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우리는 물고기를 찾고 있었다”면서 “종교적으로 뱀 취식은 금지돼 있기 때문에 비단뱀을 놓아줬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비단뱀은 세상에서 가장 긴 뱀인 그물무늬비단뱀(Python Reticulatus)으로 알려졌으며 뱀은 마을로부터 수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방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영상= 바이럴프레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