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다리 난간 위에서 위험한 셀카찍는 패션 블로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트라이앵글 뉴스
최근 영국에서 셀카를 촬영하기 위해 런던 타워브리지 난간 위에 올라간 여성의 모습.

영국의 한 여성이 멋진 사진을 얻기 위해 다리 난간 위에 올라섰다가 비난의 여론을 받고 있다.

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셀카를 촬영하기 위해 런던의 타워브리지 난간 위에 올라간 패션 블로거의 영상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런던의 전경을 볼 수 있어 매일 수 십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템스강의 명소 타워브리지. 미니스커트에 롱부츠를 신은 한 젊은 여성이 ‘난간 위에 올라가지 말라’는 경고 표지에도 불구 9m 다리 난간 위에 올라서서 셀카를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한다.

이 여성의 철없는 행동은 지난 2일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며 왕립재해예방기관(RoSPA)는 트위터에 해당 영상을 공개하며 사람들에게 위험한 셀카 촬영에 대해 경고했다.

왕립재해예방기관 레저 안전 관리자 데이비드 워커(David Walker)는 “사람들이 무모한 셀카 때문에 죽고 있다”며 “높은 곳에 오르거나, 특히 바람이 많이 부는 날씨에는 추락할 가능성이 크며 이맘 때 물은 상당히 낮은 온도이기 때문에 차가운 물 쇼크의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10월 발표된 미국 국립도서관 건강의학연구소 연구 결과에 따르면, 최근 7년 동안 전 세계에서 259명이 셀카를 찍다 사망했다. 해마다 셀카로 인한 사망 사고는 전 세계적으로 증가 추세다. 2011년 3명에 불과했던 사망 사고는 2017년 93건에 달해 셀카 사고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올해 7월 영국의 한 10대 소년이 호주의 혹등고래 관광 명소 ‘케이프 소랜더’에서 셀카를 찍다가 발을 헛디뎌 절벽으로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세계에서 셀카로 인한 사망 사고가 가장 많은 곳은 인도이며, 러시아, 미국, 파키스탄이 그 뒤를 잇고 있다.

사진·영상= 트라이앵글 뉴스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