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도넛 가게 주인 얼굴에 뜨거운 커피 던진 노숙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도넛 가게에게 한 노숙자가 주인에게 뜨거운 커피를 던지는 충격적인 순간이 포착됐다.

1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카노가파트 스퍼드너츠 도넛(Spudnuts Donuts) 주인 신디 심(Cindy Seam)이 난동을 부리는 노숙자를 진정시키는 과정에서 얼굴에 뜨거운 커피를 맞아 화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7일 도넛 가게로 들어와 시끄럽게 소란을 피운 노숙자 여성. 도넛 가게 주인 심이 그녀에게 다가가 밖으로 나가달라고 요구하자 그녀는 갑자기 손에 들고 있던 커피를 심의 얼굴에 뿌린 후 달아났다. 이 사건으로 심은 얼굴에 경미한 화상을 입었다.

이틀 뒤인 9일, 노숙자 여성은 도넛 가게를 다시 찾았고 이번엔 라이터를 들고 의자를 두드리며 가게 안 손님들을 또 다시 위협했다. 한 차례 소동을 부린 그녀는 도주하는 과정에서 인근의 다른 가게 앞에서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해당 여성은 51살 스테이시 로젠(Stacey Rosen)은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인근 거리에 사는 노숙자로 종종 심의 가게를 찾아 소란을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

심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그녀가 정신적으로 아프다는 것과 나를 해치려는 의도가 없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그녀는 자신이 잘못하고 있는 일 자체를 깨닫지 못한다. 그녀의 선처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로젠은 72시간 동안 정신감정을 받을 예정이다.

사진·영상= New York Post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