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상속녀와 하녀의 은밀한 드라마…‘리지’ 티저 예고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리지’예고편 한 장면.

상속녀와 하녀의 매혹적이고 은밀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 ‘리지’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파격적인 하녀 연기로 제34회 선댄스영화제에서 화제를 모은 ‘리지’는 1800년대 미국 메사추세츠 주에서 일어난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

엄격한 아버지 아래 외롭게 지내던 리지(클로에 세비니)의 저택에 어느 날 새로운 하녀 브리짓(크리스틴 스튜어트)이 들어오면서 벌어지는 섬세한 감정의 변화는 둘의 비밀스러운 관계가 어떤 결말을 맺을지 궁금케 한다.

예고편에는 상속녀와 하녀의 은밀한 만남을 그려내, 그로 인해 일어날 사건들에 암시를 보여주며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높인다. 특히 “지옥 같던 내 삶이 하녀가 온 뒤, 모든 것이 바뀌었다”라는 카피 후, 어둠으로 가득 찼던 고풍스러운 대저택에 빛이 새어 들어오는 아름다운 미쟝센이 눈길을 잡는다.

실화 모티브 드라마 ‘리지’는 2019년 1월 개봉 예정이다. 청소년 관람불가.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