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개인전 앞둔 낸시랭 “제게 닥친 시련 작품으로 승화시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낸시랭 제공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3년 만에 신작을 선보이게 됐다”며 자신의 개인전 소식을 전했다.

낸시랭은 지난 1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본인의 작품 활동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개인전 소식을 전했다.

낸시랭은 “그동안 너무나 힘든 고통의 시간”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나에게 닥친 시련을 예술가로서 작품으로 승화시키기 위해 그동안 밤샘작업을 하며 개인전 준비를 마쳤다”고 전했다.

이번 개인전 제목은 ‘터부 요기니-할리우드 러브(Nancy Lang Solo Exhibition Taboo Yogini- HollyWood Love)’다. ‘터부 요기니’는 금지의 의미를 가진 터부(Taboo)와 요기니(Yogini, 영적 수행을 하는 자)의 합성어다.

한편, 낸시랭은 최근 왕진진(전준주)과 이혼 소송을 진행하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 이에 낸시랭은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제가 선택한 잘못된 결혼과 사랑인 만큼, 온전히 제가 감당해야 하는 부분이다. 가족이 없는 상황에서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었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팝아티스트 낸시랭으로서 더 훌륭하고 좋은 작품 보여드릴 수 있도록 작품 활동에 전념하겠다”며 “내년에 세 번의 개인전을 준비하고 있다. 좋은 작품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할 테니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낸시랭 개인전은 오는 14일부터 내년 1월 6일까지 갤러리 오월에서 열린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