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남편 모함하려 스스로 얼굴 때린 아내 CCTV에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의 한 남성이 자신을 가정폭력범으로 모함하려고 한 아내를 나라에서 추방해달라고 요구했다.

3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시드니 출신의 파이살 칸이라는 남성이 모로코 출신의 아내 아스매를 호주에서 추방할 것을 요구하게 된 사연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파이살은 이슬람교도를 대상으로 한 데이트 서비스를 통해 아스매를 만났다. 아스매에 첫눈에 반한 파이살은 곧 결혼생활을 시작했다. 그런데 결혼 8개월에 접어든 지난 4월, 파이살은 아내가 호주 비자를 얻기 위해 자신과 결혼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됐다.

자신이 이용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파이살은 이혼 변호사를 알아봤고, 아내에게 자신이 이용당한 사실을 알고 있으며 이혼을 준비하고 있다고 통보했다. 남편의 계획을 알게 된 아스매는 곧바로 아파트를 뛰쳐나갔다.

그런데 몇 시간 후 경찰이 파이살의 집에 찾아와 그를 폭행 혐의로 체포했다. 아내가 파이살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신고한 것이다. 실제로 아스매의 얼굴에는 피멍이 들어있었다.

파이살은 자신의 무죄를 밝히기 위해 약 2200만 원 이상의 소송비용을 지출하고, 수백 시간의 CCTV 녹화물을 샅샅이 뒤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마침내 파이살은 자신의 무죄를 밝힐 수 있는 충격적인 장면을 발견해냈다. 당시 아파트를 뛰쳐나갔던 아스매가 엘리베이터 안에서 자신의 얼굴을 스스로 두 차례 내려치는 모습이 CCTV에 고스란히 녹화된 것이다. 자신의 얼굴에 스스로 상처를 낸 아스매는 그 후 아파트 단지를 나와 경찰에 도움을 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엘리베이터 CCTV 영상이 공개된 후, 파이살의 폭행 혐의는 기각된 상태다. 파이살은 자신의 무죄를 주장하기 위해 막대한 비용의 빚을 지게 됐다.

파이살은 “나는 피해자”라면서 “감적적으로, 정신적으로, 재정적으로 이용당하고 학대당했다”며 울분을 토했다. 이어 그는 “그녀가 나를 이렇게 만들었으니 이제 그녀는 자신이 저지른 결과에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파이살은 “지금은 빚을 갚고 있는 중”이라면서 “아스매를 모로코로 제발 추방해달라”고 호소했다. 현재 두 사람은 별거 상태다.

사진·영상=Supreme Tv/유튜브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