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홍해서 잠수 중인 다이버 상어에 공격당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케이터스 클립스 / New York Post youtube
최근 이집트 브라더 아일랜드 인근 바다에서 다이빙 중인 28세 댄 화이트(Dan White)가 상어에게 다리를 물리는 순간.

홍해에서 잠수 중인 다이버가 상어의 공격을 받는 순간이 카메라에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이집트 브라더 아일랜드 인근 바다에서 다이빙 중인 28세 댄 화이트(Dan White)가 상어에게 다리를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독일에서 휴가를 즐기기 위해 상어 투어로 유명한 브라더 아일랜드를 찾은 댄. 영상에는 다이버 그룹과 함께 헤엄치고 있던 그에게 장완흉상어(whitetip shark) 한 마리가 유유히 헤엄쳐 다가온다.

상어는 갑자기 방향을 틀어 댄의 왼쪽 다리 정강이 부위를 문다. 다리를 문 상어가 연신 몸을 흔들어대자 이를 본 주변의 다른 다이버가 신속히 다가가 상어를 떼어낸다. 상어에 물린 댄의 상처에서 피가 쏟아지면서 주변이 핏빛으로 물든다.



사고 직후, 댄은 병원으로 이송돼 봉합수술을 받았지만 다음날 여자친구 샤니 토마스(Shaunie Thomas)와 해변에서 남은 휴가를 마저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댄은 “뉴스나 잡지에서 상어 공격에 대해 들었지만 잠수를 하면서 이런 일을 목격한 적이 없었다”며 “난 상어를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는 것을 배웠다. 우리는 상어를 예측할 수 없고 바다에선 항상 그들이 우위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사람들은 잠수하는 동안 그들을 경계해야 한다.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갖게 하기 위해 이번 영상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집트 당국은 나머지 기간 동안 브라더 아일랜드에서의 다이빙 활동을 폐쇄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이 지역이 상어 공격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금까지 총 6명의 다이버들이 상어에 물린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8월 이집트 홍해 마르살람에서도 체코인 남성이 수영 중 상어 공격을 받고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사진·영상= 케이터스 클립스 / New York Post youtub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