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효린 ‘KBS 연기대상’ 파격 의상에 배우들도 당황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효린이 ‘KBS 연기대상’에서 파격 의상과 섹시 퍼포먼스로 뜨거운 반응을 모으고 있다.

효린은 지난달 31일 서울 영등포구 KBS 신관 공개홀에서 열린 ‘2018 KBS 연기대상’ 2부 축하 무대를 꾸몄다.

화이트 재킷에 롱부츠를 착용한 효린은 드라마 ‘흑기사’ OST를 부르며 시상식을 달구기 시작했다. 이어 효린은 “차태현 오빠, 저랑 바다보러 가실래요?”라는 멘트를 했고, 솔로곡 ‘바다 보러 갈래’가 흘러나왔다.

그러자 분위기는 갑자기 반전됐다. 입고 있던 재킷을 벗어 던진 효린은 엉덩이가 노출되는 의상으로 몸매를 고스란히 드러냈다.


이어진 ‘달리’ 무대에서는 섹시 퍼포먼스가 한층 더 강해졌다. 특히 ‘달리’는 발매 당시에도 선정성 논란이 일었던 노래다. 효린의 과감한 무대에 객석에선 배우들의 당황한 표정이 고스란히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무대 이후 효린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가 모으고 있다. 효린 특유의 당당하면서도 건강한 섹시미 그리고 뛰어난 가창력이 돋보이는 무대였다는 평도 있지만, 가요 시상식이 아닌 연기자들의 축제에서 다소 과했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사진·영상=2018 KBS 연기대상 네이버 TV 캐스트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