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유시민 알릴레오’ 첫 방송 유튜브 조회수 140만 돌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5일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에 게시된 ‘유시민의 알릴레오’ 1회는 현재(6일 오전 9시 기준) 140만회 이상의 재생수는 물론 16만건 이상의 좋아요와 1만 6176개의 댓글을 기록했고, 순식간에 유튜브 인기 동영상 1위에 랭크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 5일 첫 방송분이 유튜브 인기 동영상 1위에 올랐다.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에 게시된 ‘유시민의 알릴레오’ 1회는 현재(6일 오전 9시 기준) 140만회 이상의 재생수는 물론 16만건 이상의 좋아요와 1만 6176개의 댓글을 기록했고, 순식간에 유튜브 인기 동영상 1위에 랭크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사실 ‘유시민의 알릴레오’는 방송 하루 전인 지난 3일, 이미 팟캐스트 구독자가 4만 5000명을 넘어서며 일찌감치 흥행을 예고했다. 이를 방증하듯 첫 게시물 업로드 후, 팟빵 인기차트 상위권에도 이름을 올렸다. 현재 구독자는 7만 5976명이다.

유 이사장은 이날 방송에서 “우리가 만나는 정책들, 국가의 행정 그 아래에 깔려 있는, (그 뒤에 있는) 그 정책의 뿌리와 배경, 핵심적인 정보, 이런 것들을 잘 찾아가실 수 있도록 내비게이터 역할을 해보려 한다”며 방송 제작의도를 전했다.

이어 유 이사장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경쟁 구도로 비교되는 것에 대해 “제가 양자역학을 하는 김상욱 교수께 배운 건, ‘과학자는 물질의 증거를 찾지 못하면, 모르는 걸로 해야 한다’고 하더라”며 “저희는 사실의 증거를 토대로 해서 합리적으로 추론하겠다”고 차별화를 선언했다.

이날 ‘유시민의 알릴레오’ 첫 초대 손님으로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이 출연해 남북·북미 관계 현안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문 특보는 북미 협상이 진전되지 않는 이유에 대해 “간단하다”며 “미국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해야 독자 제재와 유엔 제재를 완화할 수 있다고 한다. 북한은 자신들이 항복한 국가가 아니니, 동시 교환을 하자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특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가능성에 대해 “지도자의 셈법이 있을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서울을 왔다 갔다 하면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남북한 경제교류를 활성화하는 선물을 가져가야 한다. 하지만 지금 제재 구조하에서 현실적으로 어려워 화려한 방문은 되겠지만, 실질적 소득이 없을 것”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한편 ‘유시민의 알릴레오’는 매주 1회, 금요일 자정 업로드 된다. 방송은 노무현재단 홈페이지, 팟빵, 유튜브, 아이튠즈 및 카카오TV, 네이버TV 등을 통해 만날 수 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