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화 ‘말모이’, 설민석이 말해주는 조선어학회 사건 이야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말모이’ 설민석 특강 영상 한 장면.

우리말 사전 탄생의 숨겨진 이야기를 소재로 한 영화 ‘말모이’의 설민석 특강 영상이 눈길을 끈다. 영상에는 ‘말모이’ 사전 편찬 작업이 가지는 의미와 일제의 집권으로 잃어버린 우리말을 되찾고, 독립을 이루고자 했던 평범하지만 위대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설민석 강사는 ‘문명 강대국은 모두 자국의 문자를 사용한다’라는 주시경 선생의 큰 뜻을 전하면서, 일본의 침략에 맞서 말과 글을 잃지 않기 위해 표기부터 띄어쓰기까지 통일된 우리말 사전 편찬 작업을 위한 ‘말모이’ 운동의 시작을 알기 쉽게 설명한다.

하나의 표준어를 정하고, 각 지역의 사투리를 수집하는 일까지 13년에 걸쳐 비밀리에 진행된 사전 편찬 작업이 위기를 겪은 뒤, 주시경 선생의 뒤를 이어 조선어학회가 사전 편찬 작업을 재개하기까지, 말을 지키기 위한 사람들의 노력을 단계별로 알기 쉽게 안내해 작품에 대한 이해를 높인다.

영화 ‘말모이’는 조선어학회가 우리나라 최초의 국어사전인 ‘말모이’를 편찬하려 했던 과정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택시운전사’의 각본을 썼던 엄유나 작가의 상업영화 감독 데뷔작으로, 오는 1월 9일 개봉한다. 12세 관람가.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