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스티로폼 웨딩케이크’에 분노한 예비신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행복과 기쁨으로 충만해야 할 예비신부가 굴욕을 당했다. 자신의 결혼식 케이크가 스티로폼으로 만들어졌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기 때문이다. 지난 3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 뉴스플레어 등 여러 외신이 결코 있어서는 안 될, 황당무게한 사연을 전했다.

샤인 타마요(Shine Tamayo·26)와 그녀의 피앙새인 존 첸(Jhon Chen·40) 커플은 지난해 12월 3일 필리핀 파시그(Pasig) 시에서 치러질 예식을 위해 모든 음식과 장식품을 공급받는 조건으로 14만 페소(한화 약 3백만 원)를 한 예식 대행업체에게 지불했다.

하지만 문제가 하나둘씩 발생하기 시작했다. 그들이 예식을 마치고 교회를 떠나 호텔에 도착했지만 결혼식을 축하하러 온 손님들에게 대행업체는 어떠한 음식을 제공하지 않고 있음을 알게 됐다. 결국 신부는 손수 길 건너편 상점으로 달려가 블랙커런트와 국수를 사 올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일생 중 가장 중요한 순간인 이 날을 망칠 수 없었던 예비신부는 힘들지만 잘 참았다. 아니 참을 수밖에 없었던 표현이 더 정확했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많은 친구들과 가족들 앞에서 축하 케이크를 자르는 순간 엄청난 모멸감으로 얼굴을 감싸고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다. 참고 참아왔던 감정이 폭발한 것이다. 피로연 케이크조차 스티로폼으로 만들어진 가짜였기 때문이었다.

예비 신부와 굴욕감을 함께 한 손님들은 결혼식을 이 지경으로 만든 대행업체 직원인 크리사 카나니아(Krissa Cananea) 뿐 아니라 스티로폼 가짜 2단 케이크를 지역 경찰로 가져갔다.

망연자실한 신부 샤인은 “음식값을 받은 결혼식 대행업체 여성이 내 결혼식을 망쳤다. 그녀는 거짓말쟁이”라고 말하며 분노했다. 이어 “그녀는 항상 나에게 돈을 달라고 요구했고, 그녀가 요구할 때마다 돈을 주었다”며 “이 모든 것은 내 결혼식이 완벽하게 잘 되기를 원했기 때문”이라며 뒤늦은 후회의 말을 남겼다.



사진 영상=아버데릴자/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