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부상당한 축구선수 발목 뭉개는 의료진 카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ESPN.COM.BR / Humor Esportivo 트위터
최근 2019년 상파울루 주니어 축구컵 경기 중 부상당한 축구선수의 발을 의료진 카트가 짓밟고 넘어가는 사고가 발생.

부상당한 선수의 부상을 더 악화시키는 어처구니없는 해프닝이 연출됐다.

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2019년 상파울루 주니어 축구컵 경기 중 부상당한 축구선수의 발을 의료진 카트가 짓밟고 넘어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상파울루 주니어 축구컵 트린다데 대 플라멩고의 경기 중 부상으로 쓰러져있던 트린다데팀 소속 베르나르도의 발을 의료진이 타고 있던 카트가 너무 근접해 다가오다 그의 발을 밟고 지나간 것이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카트에 의해 2차 부상까지 당한 베르나르도가 고통을 호소하며 발목을 부여잡았다.

이를 뒤늦게 안 의료진 중 한 남성은 심판에서 미소를 지으며 아무런 동요도 하지 않는다. 결국 베르나르도는 카트를 타고 필드를 빠져나갔다.

베르나르도의 액땜 때문일까? 이날 경기는 트린다데가 플라멩고팀을 상대로 1대 0으로 승리했다.


해당 영상은 현재 트위터에서 6만 2500여 건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 ESPN.COM.BR / Humor Esportivo 트위터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