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지진 공포 속 반려견 챙기는 아기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yle Leary / 바이럴호그
지진 공포 속 반려견 챙기는 아기 아델린.

지진의 공포 속에 반려견을 챙기는 어린 아기의 사랑스러운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12월 1일 ‘불의 고리’의 핵심 지역인 미국 알래스카에서 규모 7.0 지진이 발생한 이후 22일 파머에서 포착된 아기와 반려견의 영상을 소개했다.

아이방 홈카메라에 포착된 영상에는 규모 7.0 지진 이후, 여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공포에 질려 잠을 청하지 못하는 아델린 리어리(Adalynn Leary)란 어린 소녀가 평소 자신의 보디가드인 100파운드짜리 블루 노우즈 핏불 애완견 퓨리(Fury)와 함께 유아용 침대에 누워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침대 옆에 곤히 잠들어있는 퓨리에게 담요를 덮어주려 애쓰는 아델린의 모습이 너무도 사랑스럽다.

아버지 카일 리어리(Kyle Leary)는 “아델린이 불안을 완화시키고 잠들 수 있게 하는 유일한 방법은 퓨리와 함께 있는 것”이라며 “일상적으로 퓨리는 침대 옆 바닥에서 자지만 그날 밤 아델린은 퓨리를 (침대 위로) 불렀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역에 5천여 건의 여진이 발생한 후, 아델린은 믿을 수 있는 친구없이 잠을 자는 것을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해당 영상은 반려견 퓨리에게 담요를 덮어주는 귀여운 아델린의 모습에 큰 사랑을 받고 있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애완동물의 움직임이 아기를 위험에 처할 수 있는 점을 지적하며 반려견과 딸을 같은 침대에서 재운 부모를 비난했다.

이에 대해 카일은 “어린이와 동물을 감독하지 않고 방치하는 것에 대해선 결코 반대”라며 “우리는 퓨리를 100시간 이상 훈련시켜 왔으며 내가 아는 한 가지는 퓨리는 더 이상 동물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아델린을 보호해주는 것과 그녀가 필요로 하는 그녀의 ‘서비스 개’가 되는 것이 자신의 일임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영상= Kyle Leary / 바이럴호그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