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폴 댄서 동작 중 머리가 바닥으로 곤두박질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진다. 괜히 나온 말이 아니다.

지난 9일 외신 데일리메일은 세계 챔피언 폴 댄서가 동작 도중 순간의 실수로 머리가 바닥으로 곤두박질 하는 충격적인 모습을 전했다.

폴 댄서를 5년 동안 해오고 있는 베테랑 폴댄서 디네케 민테란 여성이 자신의 훈련 모습을 영상에 담았다. 녹화된 영상을 통해 자신의 동작 중 보완할 점이 무엇인지 확인해 보려고 했을 것으로 보인다.

늘 해왔던 동작 중 하나인, 몸을 뒤집어 머리가 바닥 쪽으로 향하는 동작을 취한다. 하지만 동작 도중 손이 봉에서 미끄러지면서 몸이 뒤집힌 채 바닥으로 향하고 만다.

머리를 바닥에 곤두박질 한 그녀는 머리를 움켜쥐며 고통스러워 한다. 목 부위에 큰 충격을 받았음에 틀림없다. 영상을 접한 네덜란드인 리쇼우트란 여성은 “이 영상을 본 많은 사람들은 엄청난 충격을 받았을 거다”라고 아픔을 표시했다.

디네케의 친구 중 한명은 그녀를 병원에 가도록 했고 진찰결과 다행스럽게도 이마가 붓고 가벼운 손목 부상만 입었다.

그녀는 “이 동작을 500번 이상 반복했다. 일부러 손을 놓아 몸이 바닥을 향하도록 했지만 떨어지면서 발로 봉을 잡지 못했다”고 했다.

놀라운 것은 그녀는 “당시 충격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대회가 2주 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에 4미터 높이의 폴대 위에서 다시 훈련을 할 수 밖에 없었다”고 했다.

그녀는 올해 7월 스페인 타라고나에서 열린 대회에서 세계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사진 영상=케터스클립스/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