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국 에든버러서 희귀 흰색 알비노 다람쥐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게리 폭스, SWNS
영국 에든버러서 포착된 알비노 다람쥐.

영국에서 흰색 알비노 다람쥐가 포착돼 화제다.

지난 2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사진작가 겸 야생동물 애호가인 게리 폭스(Gary Fox·50)란 남성이 희귀 흰색 알비노 다람쥐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22일 물총새를 찍기 위해 에든버러 워터 오브리스를 찾은 게리의 눈에 흰 다람쥐(알비노 다람쥐)가 들어왔다. 그가 알비노 다람쥐를 목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었다.

2년 전, 게리는 에든버러의 유니온 운하 인근에서 알비노 다람쥐를 발견했지만 당시 카메라를 소지하지 않았기 때문에 다람쥐 사진을 찍을 수 없었다.

하지만 이번엔 상황이 달랐다. 게리는 일생일대에 한 번 올까 말까 한 기회를 다시는 놓치지 않기 위해 가방에 항상 카메라를 준비시켜 놓았던 것. 산책을 나간 게리가 집 뒤편 모서리 길을 도는 순간, 흰색 물체와 맞다트렸다. 그것은 다름 아닌 2년 전 목격한 적이 있었던 알비노 다람쥐였다.

게리는 “강가의 물총새들을 보기 위해 집 뒤편의 모서리를 도는 순간, 나무 위에 흰 물체를 보았고, 그것이 알비노 다람쥐임을 깨달았다”며 “즉시 가방에서 카메라를 꺼내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눈이 왔으면 난 다람쥐를 보지 못했을 것”이라며 “알비노 다람쥐를 카메라 렌즈에 담게 돼 매우 기쁘다”고 덧붙였다.

한편 알비노는 피부, 털, 눈 등의 멜라닌 색소가 결핍돼 발생하는 선천적 유전현상이다. 알비노를 지닌 동물이 태어날 확률은 10만 분의1 정도로 매우 낮고 설령 태어난다 해도 야생상태에서는 자연 위장을 하기 어려워 포식자로부터의 공격에 취약해 생존율이 매우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게리 폭스, SWNS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