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재동이] “돼지도 폭발물이나 마약탐지가 가능하리라 본다” 천재돼지 옥자를 만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달 31일 경기도 포천시 가산면에 있는 코리아경찰견훈련소에서 돼지 옥자가 장애물을 뛰어 넘고 있다.

작고 초롱초롱한 눈망울과 동그란 코를 가진 돼지가 살랑살랑 연신 꼬리를 흔들며 총총걸음으로 분주하게 움직인다. 여기에 초강력 애교까지. 지난달 31일 경기도 포천시 가산면에 있는 코리아경찰견훈련소에서 만난 미니피그 옥자(2세, 암컷)의 첫인상은 그랬다.

옥자는 천재돼지로 유명하다. 각종 장애물을 능수능란하게 통과하는 것은 물론 앉아, 엎드려, 일어서, 기다려, 제자리 돌아 등 다양한 명령을 이해하고 척척 따른다. 또 정해진 장소에 배변하는 깔끔함도 자랑한다.

이러한 옥자의 능력은 최승열 코리아경찰견훈련소 소장 덕분이다. 1987년부터 30여년간 경찰견과 군견 등을 교육해온 베테랑 훈련사인 그는 옥자에 대해 “개들에 뒤지지 않을 정도로 빠른 학습 능력을 가졌다”고 자랑했다.

최 소장은 “별생각 없이 ‘옥자도 교육해 볼까’해서 시작했는데, 모든 어질리티 코스를 보름여 만에 적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른 교육에서도 마찬가지였다”며 “흔히 우리가 알고 있는 ‘돼지는 더럽다’, ‘돼지는 멍청하다’라는 편견을 완전히 깨버렸다”고 덧붙였다.

▲ 지난달 31일 경기도 포천시 가산면에 있는 코리아경찰견훈련소에 최승열 소장이 돼지 옥자를 안고 환하게 웃고 있다.
옥자와 최 소장과의 인연은 우연히 시작됐다. 그는 2017년 미니피그를 구해달라는 지인의 부탁을 받았다. 수소문 끝에 옥자를 만났고, 지인에게 보냈다. 그러나 3일만에 지인으로부터 옥자를 돌려받았다. 녀석의 뒷다리에 장애가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이 같은 사실을 뒤늦게 안 최 소장은 어쩔 수 없이 녀석을 가족으로 받아들였다. 아픈 옥자를 그대로 둘 수 없었던 최 소장의 보살핌으로 옥자는 건강하게 뛰어다닐 수 있게 됐다. 그리고 녀석의 특별함은 방송과 언론을 통해 알려지며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다.

최 소장은 옥자가 탐지돈(豚)으로도 손색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개보다 돼지의 후각이 뛰어나다.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 돼지를 활용한 탐지 활동은 하지 않고 있다”면서도 “돼지를 활용한 폭발물 탐지나 마약탐지 등은 가능하리라 본다. 기회가 된다면 옥자에게 그 능력을 가르쳐보고 싶다”고 말했다.

끝으로 최 소장은 옥자에게 영상 메시지를 이렇게 남겼다. “옥자야, 네가 내 옆 있어 항상 고맙고, 나는 너로 인해서 항상 웃을 수 있고, 즐거움을 느끼고 행복할 수 있어서 굉장히 고맙다. 앞으로도 더욱 건강해지고, 모든 사람들에게 웃음을 줄 수 있는 그런 옥자가 됐으면 좋겠다. 옥자야 사랑한다!”


‘재미있는 동물 이야기(재동이)’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동물들의 재미있는 순간을 포착한 동영상 파일이나 사연을 보내주시면 됩니다. ‘이런 것도 될까?’라는 고민은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보내실 때는 이름과 연락처도 부탁드립니다. (제보메일: seoultv@seoul.co.kr)

글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영상 박홍규, 문성호, 김민지 기자 gophk@seoul.co.k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