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자이언트 판다 우리에 빠져 극적으로 구조된 아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이언트 판다 우리 속에 빠졌다가 극적으로 구출된 한 어린 여자 아이의 모습이 화제다.

지난 9일(현지시각) 중국 쓰촨성 청두 자이언트 판다 사육 연구소에 있는 판다를 구경하던 한 여자 아이가 우리 속으로 빠졌다. 이를 목격한 많은 시민들이 울타리 주변으로 몰려들었다.

빨간 옷을 입은 아이가 자이언트 판다 사육장과 관람객을 보호하기 위해 설치된 울타리 사이에 빠져 다급하게 구조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무리 중 판다 한 마리가 아이 쪽으로 다가가자 상황은 더욱 다급해져 간다. 다행히 판다는 쉽게 아이 쪽으로 가려고 하지 않는다. 아이에게 접근하기 위해선 우리를 넘어 움푹 파인 보호지대로 넘어가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이는 거대한 판다가 다가오는 것만으로도 큰 위협을 느낄 터.

결국 아이를 구조하기 위해 긴 막대기가 동원됐다. 아이가 막대기를 잡아보지만 힘이 없는 아이에겐 큰 도움이 되지 못한다. 잔뜩 겁먹은 아이 쪽으로 또 다른 두 마리 판다가 다가간다.

아무리 사람을 해치지 않는 판다라고 해도 자신의 영역에 위협을 받는 것으로 생각된다면 어떤 예상치 못한 행동을 할지 모른다.

순간 더 이상 소녀를 놔두면 안 될 거 같다는 판단이 섰는지, 한 구조자가 자신의 몸을 거꾸로 한 채 소녀의 손을 잡아끌어올린 후 구조했다.

조금이라도 판다를 가까이 보고 싶은 어린아이의 맘이 이런 아찔한 상황을 발생하게 하지 않았을까. 아이들에 대한 보다 세심한 보호가 필요하겠다.



사진 영상=liveleak Club/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