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네 명의 감독 시선으로 바라본 아이유, 영화 ‘페르소나’ 4월 초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임필성, 이경미, 김종관, 전고운 감독이 이지은을 각기 다른 시선으로 풀어낸 영화 ‘페르소나’가 넷플릭스를 통해 4월 초 공개된다. [넷플릭스 제공]

이지은(아이유) 주연의 영화 ‘페르소나’가 넷플릭스를 통해 4월 초 공개된다.

‘페르소나’는 임필성, 이경미, 김종관, 전고운 4명의 감독이 이지은을 각기 다른 시선으로 풀어낸 총 4개의 단편 영화 묶음이다. 페르소나란 사전적으로는 감독 자신의 분신이자 특정 상징을 표현하는 배우를 지칭한다. 영화 ‘페르소나’에서는 네 명의 감독이 배우 이지은을 각기 다른 모습으로 해석했다.

이지은은 ‘아이유’라는 이름으로 ‘좋은 날, ‘너랑 나’, ‘밤편지’, ‘삐삐’ 등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킨 싱어송라이터이자 2011년 드라마 ‘드림하이’를 시작으로 ‘프로듀사’, ‘달의 연인’ 등 다양한 장르를 오가며 배우로도 활약 중이다. ‘페르소나’는 이지은의 첫 번째 영화다.

▲ 임필성, 이경미, 김종관, 전고운 감독이 이지은을 각기 다른 시선으로 풀어낸 영화 ‘페르소나’가 넷플릭스를 통해 4월 초 공개된다. [넷플릭스 제공]
이지은의 페르소나에 대해 임필성 감독은 모든 걸 바칠 만큼 매혹적인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썩지 않게 아주 오래’를, 이경미 감독은 테니스 코트 위 두 여자의 불꽃 튀는 승부를 담은 ‘러브 세트’로 그렸다.

또 김종관 감독은 꿈에서 다시 만난 남녀의 미처 나누지 못한 속마음을 그린 ‘밤을 걷다’를, 전고운 감독은 소녀들의 발칙한 복수극을 담은 ‘키스가 죄’로 화답했다. 네 감독은 이렇게 이지은의 네 가지 얼굴을 담기 위해 직접 각본은 물론 서로 다른 장르와 이미지로 완성했다.

‘페르소나’는 ‘월간 윤종신’으로 창의적 브랜드를 선보이는 문화 기획자 윤종신과 제작사 미스틱 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한 첫 영화다. 한 명의 페르소나와 네 명의 감독이 그린 영화 ‘페르소나’는 4월 넷플릭스 서비스 예정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