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발로 활을 쏜다고···’, 유연성 절대 갑인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간 유연성의 한계는 과연 어디까지일까?

독일 뒤렌 출신 켈리 사벨(22)이란 여성이 창조한 영상을 보면 그 답에 조금 더 가까와지지 않을까. 몸을 반으로 구부리고 허벅지 사이로 머리를 내미는 건 물론, 두 발을 이용해 활을 쏠 수 있다는 여성의 사연을 지난 22일 외신 케이터스 미디어 그룹 스토리텐더에서 소개했다.

‘러버 걸(Rubber girl)’이라고 불리는 이 여성은 다른 사람들보다 좀 더 유연한 몸을 가지고 태어났다고 한다. 하지만 보고도 믿기 어려운 지금의 동작을 선보이기 위해서 피나는 노력을 했다고 한다.

그녀는 “내가 다른 아이들보다 유연하게 태어났 때문에 유연성 있는 동작이 남들 보다 쉬웠지만 여전히 많은 훈련이 필요했다.

이런 기술들은 타고난 재능 보다는 부단한 노력으로 얻어지는 것”이라며 “엘프 복장을 하고 서커스에서 공연을 하는데, 주특기는 발로 활을 쏘는 것”이라고 했다.

그녀는 8살 때 아크로바틱 동작을 처음 시작했고 20세 나이에 요가를 접했다고 했다. 지금도 그녀는 하루 4시간 동안의 아크로바틱 훈련 스케줄을 소화하기 위해 하루에 두 번, 요가를 통해 몸을 유연하게 한다.

그녀는 “아크로바틱 훈련은 매우 힘들고 때로는 고통스럽지만 매우 즐거운 스포츠”라며 “요가와 아크로바틱을 시작한 이후 균형감각이 생기는 건 물론 내 몸이 젊어지는 걸 느끼는 건 물론 훨씬 여유로워진다”고 말했다.



사진 영상=케이터스 클립스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