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박유천 “마약 한 적도 권유한 적도 없다” [전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황하나 마약 연예인 A씨 관련한 입장을 밝히는 박유천
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긴급 기자회견에서 “마약 한 적도 권유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현재 황하나씨 마약수사와 관련해 연예인 A씨로 지목되고 있어 입장을 밝히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고 했다.

최근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이자 박유천의 전 연인으로 알려진 황씨는 필로폰 투약 및 유통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황씨는 올해에도 2~3차례 마약을 투약했는데 당시 현장에 유명 연예인 A씨와 함께 있었으며 A씨의 권유로 마약을 강제 투약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A씨가 박유천이라는 의혹이 일자 박유천은 기자회견을 마련했다. 아래는 박유천 공식입장 전문.

[공식입장 전문]

제가 이 자리 오기까지 정말 많은 생각과 고민이 있었고 무척 힘든 시간이었습니다. 하지만 용기 내서 이 자리 나오기 결심한 것은 제가 모든 것을 직접 솔직히 말씀드리는게 맞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저는 우울증 치료를 받고있었습니다. 한동안 긴 수사를 받았고 법적으로 무혐의 입증됐으나 저는 사회적 질타와 도덕적 죄책감 그리고 수치심으로 고통스러운 시간 보냈습니다. 자숙하고 반성하며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생각 했다가도 그냥 죽어버리고 싶다는 생각 사로잡히기도했습니다.

저 자신이 용서되지 않는 순간이 찾아올때면 잠을 잘 수도 없고 술을 찾게됐습니다. 정신과에서 우울증 치료를 받게되었고 처방전 수면제로 겨우 잠들고 그렇게 하는 날들이 많았습니다.

저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습니다. 보도를 통해서 황하나가 마약 수사에서 연예인을 지목했고 약을 권유했다는 내용 보면서 그게 저로 오인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너무나 무서웠습니다. 나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나는 이렇게 마약을 한 사람이 되는건가 하는 두려움에 휩싸였습니다. 아니라고 발버둥쳐도 분명히 나는 그렇게 되어버릴 수 밖에 없을거다 하는 공포가 찾아왔습니다. 하지만 저는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사기관에 가서 조사 받더라도 제가 말씀드려야겠다 생각했습니다.

우선 저는 황하나와 작년 초 헤어지기로 결심했고 결별했습니다. 결별 후에 저는 황하나에게 협박에 시달렸지만, 그래도 그 사람은 제가 힘들었던 2017년 시기에 세상 모두 등을 돌렸다고 생각했을 때 제 곁에서 저를 좋아해준 사람이기 때문에 책임감이 있었고 미안한 마음이 컸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헤어진 이후에 불쑥 연락을 하다가 집으로 찾아와서 하소연을 하면 들어주려하고 매번 사과를 하고 마음을 달래주려했습니다. 그럴때면 너무 고통스러웠고 처방받은 수면제 먹고 잠이들었습니다.

황하나 또한 우울증으로 수면제 복용하는걸로 알고있었는데 저는 그 약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제 앞에서 마약 전과있다거나 불법 약물 얘기 한 적 없습니다. 그저 헤어진 이후 우울증세가 심각해졌다고 했고 저를 원망하는 말들을 계속 해왔을 뿐입니다. 저도 기사로 접하고 많이 놀랐고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마약을 한 적도 없고 권유한 적은 더더욱 없습니다. 저는 다시 연기를 하고 활동하기 위해 하루하루 채찍질 하며 고통 견디며 노력중입니다. 그런 제가 그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마약을 생각하거나 복용했다는건 상상할수도 없는 일입니다. 저는 경찰서에 가서 성실히 조사 받겠습니다. 제가 이 자리에 나선 이유는 이 건에서 제가 혐의 인정된다면 이건 연예인 박유천으로서 활동 중단하고 은퇴하는걸 넘어서 제 인생 모든게 부정당하는것이기 때문에 절박한 마음으로 왔습니다. 감사합니다.

글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영상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