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세월호 지겹다”는 이들에게 가수 이승환, ‘쓴소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월호가 지겹다니요. 저는 당신들이 징글징글합니다.”

가수 이승환이 세월호를 지겹다고 하는 이들에게 쓴소리를 했다. 그는 15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더 이상 패륜적이고 야만적인 언행은 묵과하지 말기를”이라는 글과 함께 본인의 생각을 적은 이미지 파일을 올렸다.

이승환은 “창피한 줄 아십시오.”라며 “백번 양보해서 지겹다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져서 억울하게 희생된 고인들의 넋을 위로하고 유가족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 드렸으면 합니다. 그리고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응분의 대가를 받아서 이 땅에 정의가 살아있음을 확인하고 싶습니다.”라고 적었다.

▲ 이승환 페이스북 캡처.
이는 지난 13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문화제’ 무대에서 그가 한 말이다. 당시 대한애국당 등 보수단체들이 맞불 집회를 연 가운데, 무대에 오른 이승환은 “5년이 되었습니다. 바뀐 건 그다지 없어 보입니다. 답답하고 애통한 심정으로 또 이 무대에 섰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오늘 이곳은 다시는 이런 안전사고가 재발하지 않기를 바라는 자리이고, 무엇보다 추모의 자리입니다. 그런데 그것조차 방해하는 세력이 있네요.”라며 “진실을 알고 싶어 하는 우리의 염원을 가로막으려 하면서 훼방 놓으려는 심상이시라면, 그것은 못됐고, 못났음을 넘어 추악하다고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라고 일갈했다.

그는 “이런 추모의 자리마저 방해라는 자들은 누군가의 부모라 말할 자격이 없는 것 같고, 누군가의 이웃이길 포기한 사람인 것 같습니다.”라며 날카롭게 응수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