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메이저리그 투수의 매트릭스급 야구공 피하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LB 유튜브 채널 캡처.
▲ 영화 ‘매트릭스’ 한 장면.

메이저리그 투수 콜린 맥휴(31·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유연한 허리 꺾기(?)로 날아오는 공을 피해 눈길을 끌었다.

콜린 맥휴는 지난 17일(한국시간) 미국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2회 말, 무사 1루 상황. 켄드리스 모랄레스가 투수 쪽으로 강한 타구를 날렸다. 자칫 위험한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는 상황. 그러나 맥휴는 놀라운 반사 신경으로 영화 ‘매트릭스’를 연상케 하는 유연함을 발휘해 위기를 넘겼다.


맥휴 몸을 스치면서 위력을 잃은 타구는 유격수 카를로스 코레아가 잡아 병살처리 했다. 포수와 구심은 마운드 위에 쓰러진 맥휴를 향해 다가갔다. 몸을 털고 일어난 맥휴에게 구심은 감탄한 듯한 표정으로 말했다.

MLB.com에 의하면, 구심이 “‘이건 매트릭스야’라고 말한 것 같았다”며 맥휴의 플레이에 감탄했다. 이에 휴스턴 구단은 영화 ‘매트릭스’의 한 장면과 맥휴의 경기 장면을 합성해 그의 플레이를 자랑했다.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